ELBiS Club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ELBiS Club

초량연구소 ELBiS Club 갈라디아서 6장 1절 10절 요약

페이지 정보

작성자 1391 댓글 0건 조회 1,513회 작성일 16-12-06 23:52

본문

ELBiS Club 갈라디아서 6110절 요약 161206

 

성령의 인도를 받는 삶과 율법아래 사는 삶을 비교(5:18)하던 바울은 이제 구체적으로 성령으로 살고 행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이야기합니다. 이미 오늘 본문 바로 앞 문맥에서 만일 우리가 성령으로 살면 또한 성령으로 행할지니 헛된 영광을 구하여 서로 노엽게 하거나 서로 투기하지 말지니라라는 권면에서 보듯이 성령의 인도를 받는 삶은 전적으로 개인의 내성(內省)적 삶이 아니라 공동체적 특성을 지니게 마련입니다.

 

성령으로 산다는 것은 구체적으로 1)공동체 안에서 타인의 범죄를 대하게 될 때 가지는 모습에서 드러납니다(1-5). 성령의 사람은(신령한 너희는 온유한 심령으로) 회복적(restorative) 의도를 가지고 범죄한 형제를 대합니다. 이것이 서로 짐을 지는 것이며 이를 통해 그리스도의 법(cf.5:14 “온 율법”-서로 사랑)을 성취하게 되는 것입니다(2). 그러나 동시에 타인의 범죄를 대할 때 그 과정에서 자신을 성찰(reflective)하는 모습 역시 드러나는 것이 성령의 사람입니다. “자신을 살펴보아(1)”“자기의 일을 살피라(4)”라고 강조하는 바울은 자칫 율법주의적 태도가 갖는 비교우위의식을 겨냥하는 이야기를 3-5절에서 강조하여 이야기합니다. 이것이 자기의 짐을지는 것입니다.

 

1절에서 5절까지 범죄라는 부정적인 상황에서의 이야기를 했다면 6절에서 10절에서 바울은 성령으로 산다는 것의 적극적인 상황을 이야기합니다. 그것은 착한 일을 하는 것입니다. 이는 재정을 기부하는 것을 의미하는 당시의 기술적 표현이라고 합니다. “좋은 것을 함께하라(6)” “선을 행하되(9)” “착한 일을 하되(10)” 이렇게 세 번이나 비슷한 표현을 사용하여서 성령을 위하여 심는혹은 성령에 심어서 결국 성령의 열매를 거두는 성령으로 행하는 삶이 얼마나 구체적이고 물질적인 공동체와 타자에 대한 헌신으로 드러나야 하는 지를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범죄한 공동체의 지체들과 비교하여 스스로 속이므로(3) 도덕적 우월감을 가지는 것과 마찬가지로, 선을 행할 필요가 있는 즉 물질적이고 구체적인 필요를 가진 모든 이들, 믿음의 가정들, 그리고 말씀을 가르치는 자들의 필요에 스스로 속이는 방식(7)으로 하나님을 업신여기며 자기의 육체를 위하여 심을 수 가 있습니다. 이것은 율법주의적이고 기계적이고 종교적인 방식으로 이 모든 덕목을 대하는 이들이 가지는 태도일 것입니다. 이런 마음을 가질 경우 필요를 가진 자들의 목록을 보면서 불편해 하거나 재단하는 마음이 생깁니다. 불편한 마음으로 이런 권면을 듣게 됩니다. 그래서 때로 낙심하거나 포기하는 자리에 이릅니다. 전적으로 반대되는 태도를 가질 때, 즉 신령한(성령의) 사람, 성령을 위하여 심는 자만이 그 열매, 영생을 거두게 될 것입니다.

 

한 편 이러한 상호 회복을 위한 권면과 자기성찰, 그리고 물질의 나눔은 기본적으로 매우 상식적이어서 다양한 종교 전통에서 비슷하게 등장하는 내용일 것입니다. 예수를 믿지 않아도 상식적으로 강조할 수 있는 내용이라면 오늘 본문을 통해 기독교 윤리의 독특성을 어떻게 이야기할 수 있는가 하는 질문을 하게 됩니다. 물론 다양한 방식으로 이러한 삶이 삼위 하나님과의 관계에서 연유된다는 것을 밝힐 수 있겠지만 오히려 여기서 주목할 점은 어쩌면 옛 율법, 유대주의적 전통을 엄수해야 한다고 가르쳤던 사람들에게 이런 매우 상식적이고 당연한 삶에 대한 감각이 결여되기 십상이라는 것입니다. 이것은 어쩌면 종교 의식을 정교하게 발전시키고 준수하면서 율법주의적이고 종교적이 될수록 당대의 시민사회의 보편적 윤리의식과 오히려 멀어져 버리는 모습, 즉 한국 개신교회의 지금 모습을 연상시키는 대목이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하나님은 아무 것도 아닌 주제에 뭔가 된 것처럼 자신의 윤리에 취해 사는 사람들에게 우롱당하시는 분이 아닙니다. 바울은 자기중심성에 취해 착한 체 하는 행동이 하나님을 업신여기는 것이라고 표현했습니다.’ 아마 겉으로 드러나는 행동은 동일하게 보일 수 있겠으나, 율법에 지배받는 정신과 성령님께 이끌리어 사는 삶은 커다란 차이를 가져다 줄 것입니다.

 

,,구원 지성근목사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20건 1 페이지
ELBiS Club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거제동원조엘비스 관리자 289 10-20
공지 공지 웹지기 15206 01-04
공지 공지 웹지기 14370 07-01
217 초량연구소 1391 30 01:27
216 초량연구소 관리자 70 05-28
215 초량연구소 1391 176 05-22
214 거제동원조엘비스 1391 285 11-29
213 거제동원조엘비스 1391 423 11-21
212 거제동원조엘비스 1391 440 11-15
211 거제동원조엘비스 1391 331 10-31
210 거제동원조엘비스 1391 465 10-17
209 거제동원조엘비스 1391 461 10-10
208 거제동원조엘비스 1391 371 09-19
207 거제동원조엘비스 1391 555 09-06
206 거제동원조엘비스 1391 526 06-21
게시물 검색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최신글

연구소후원

접속자집계

오늘
242
어제
263
최대
980
전체
990,198

그누보드5
일상생활사역연구소 Institute for 'Everyday Life as Ministry
부산광역시 동구 중앙대로 263(초량동) 국제오피스텔 601호 지하철 초량역 5번 출구(부산역에서 걸어서 10분)
협업공간 레인트리: 부산시 금정구 중앙대로 2066, 4층 (46214)
☎전화 : 051-963-1391
Copyright © 1391korea.net All rights reserved.